눈이 부시게 등장인물,줄거리,명대사

눈이 부시게 등장인물,줄거리,명대사

주인공인 혜자 역할은 김혜자70대 혜자 배우와 한지민25살 혜자 배우가 맡아서 명연기를 펼쳤습니다. 젊은 혜자의 남자친구 준하 역할은 남주혁 배우가 맡았습니다. 아빠 역할로는 안내상 배우, 엄마 역할로는 이정은 배우, 그리고 오빠인 영수 역할은 손호준 배우가 감초 역할은 톡톡히 했다. 이 외에 혜자의 친구들과 김희원 배우도 출연했다. 주연 배우들의 연기력이야 뭐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훌륭해서 드라마라는 것을 착각하는 순간이 있을 만큼 몰입도가 있었습니다.

특히 본인 이름을 그대로 사용한 김혜자 배우의 연기는 최고였다. 이야말로 70대인 그녀가 펼치는 연기와 대사는 보는 내내 감동이었다. 나이 들어간다는 게 어떠한 것인지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주는 연기였다.


imgCaption0
김혜자 김혜자, 한지민


김혜자 김혜자, 한지민

시간을 되돌리는 능력뿐인 무능력한 취준생입니다. 노력하는 아버지와 자상한 엄마 아래쪽에서 긍정적이고 배려심 있게 성장했다는 자기소개서 첫 줄처럼, 다소 지극히 평범한 대한민국 25세 젊은이입니다. 철없습니다.는 소릴 들을 정도로 밝고 명량합니다. 불의를 보시면 못 참는 걸크러시한 부분도 있습니다. 가장 큰 강점은 제 주제를 잘 파악해야하는 점입니다. 지극히 평범한 그녀지만, 단 한가지 독특한 것이 있다면 또래보다.

조금 나이 들어 보인다는 것입니다.

검증 후기

10화 마지막 부분에서 한 할아버지가 건넨 시계를 보고 어떤 떠오르는 영상들에 의해 어렵게 괴로와 하는 김혜자의 모습과 주위에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사라지고 아빠가 자신을 보고 엄마라고 부르며 뛰어오던 장면은 소름이 끼칠 정도였습니다. 이 드라마는 시간 여행을 하는 드라마가 아니라 알츠하이머에 걸린 노인의 시각으로 본 이야기였다. 이제까지 알츠하이머를 다룬 작품들은 제삼자가 바라본 할츠 하이머 환자 그리고 그 가족들의 고통을 다뤘으나 이 드라마는 알츠하이머에 걸린 사람의 시선으로 드라마를 썼다는 것이 신선하면서도 충격적이었다.

그리고 드라마 중 갑자기 늙어버린 혜자를 가족들도 못 알아보는데 친구들은 단박에 혜자를 찾아보고 25살의 혜자와 똑같이 대해주는 친구들의 이야기와 철없는 오빠 손호준의 코믹한 연기도 이 드라마에서 꼭 봐야 하는 이유 중에 하나입니다.